[기고] 기업경영과 위기관리시스템

1.사고 발생원리와 위기관리

대개 사고는 여러 개의 사고발생 요인들이 동시에 작동해야 발생하는 동시성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 각 요인에게 주어진 규정이나 규칙이 한가지만 작동될 때는 사고가 잘 생기지 않는 법이다. 사거리에서 발생하는 차량 접촉 사고를 예를 살펴보자. 어떤 차가 신호등이 이미 빨간 불이 바뀐 것을 보고도 부리나케 사거리를 진입하여 좌회전을 하였어도, 상대 직진 차량이 자신의 신호가 변경된 후에도 육안으로 확인 후 출발 한다면 사고가 날 일이 거의 없다. 이런 경우 사고가 나는 상황은 상대방이 정해진 1차 규정만을 굳게 믿고 육안확인이라는 2차 규정 또는 안전장치를 무시하고 차를 진행시킬 때 발생할 수 있다. 이런 2차 안전장치를 무시하는 사람들의 특성 때문에 사사실 여기에는 3차 안전장치가 숨겨져 있는데 신호간에 약간의 시차를 두는 버퍼가 바로 그것인데 이런 3차장치마저 실제 무시되는 상황(예를 들어 급진)이라면 사고로 연결될 수 있는 것이다.

이런 사고발생의 원리는 세월호 사건와 같은 국가적 재난에 해당하는 사고에서도 여지없이 같은 원리로 나타나고 있다. 이는 다양한 요소(선사, 항만, 선급, 선원)에 정해진 규칙이나 규정이 놀라우리만큼 지켜지지 않는 동시성이 폭발하여 발생한 큰 사건이다. 또한 쉽게 수습될 수 있는 사고임에도 사후 위기관리시스템이 취약해서 더 재난이 쉽게 마무리되고 있지 못하고 더욱 큰 사회적 고통으로 발전되고 말았다.

모든 사고가 그렇듯이 사고는 예방이 최고, 최선의 솔루션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고가 발생한다면 빠른 수습을 하는 프로세스와 시스템이 차선의 솔루션이다.

사회적 사건 사고도 그렇지만, 기업에서 발생하는 사건 사고의 유형도 매우 다양하고 포괄적이다. 마케팅, 재무, 영업, 개발, 생산, 품질, 사후서비스 등 기업 주요 활동 전반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사건 사고는 언제 어떻게 기업을 위기로 몰아갈 지 아무도 모르며, 이런 위험은 늘 상존한다. 기업은 이런 위험을 예방하는 활동에 주력을 하면서도 동시에 발생된 사건 사고를 늘 빠르게 수습하는 위기관리시스템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특히 현대와 같이 글로벌 환경에서는 기업의 활동 환경이 늘 변화하고 있고 예기하지 못한 일이 발생할 여지가 그 어느 때 보다 높아 기업들은 그 어느 때보다 위기관리 시스템의 구축과 정비에 힘을 쏟아야 하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