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의 활약이 시작되었다

“유연생산, 물류자동화 그리고 실시간 데이터 분석을 위해 5G가 필요하다.” 독일 자동차기업이 추진하는 5G 네트워크 구축활동은, 이 문장으로 설명이 가능하다. 국내 소비자에게도 좋은 차량을 공급하는 벤츠·아우디·폭스바겐·BMW 등이 모두 5G로 공장의 통신환경을 바꿔가고 있다. 예를 들면 벤츠는 통신장비기업 에릭슨(Erricson)과 손잡았다.

이들 자동차기업 대부분은 ‘프라이빗 네트워크(Private Network)’를 설치한다. 외주화에 따른 보안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 다른 기업과 공공시스템을 함께 사용하다 트래픽이 걸려, 자사에 불똥이 튀는 것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기 위해서다. 시스템을 아예 전용으로 깔았다. 스스로 관리하는 권한을 갖고, 필요시 스스로 제어하는 방식을 선호한다.

자동차 만드는 기업에서만 벌어지는 일이 아니다. 자동차기업에 부품을 공급하는 ‘보쉬(Bosch)’도 유사한 경로를 밟고 있다. 보쉬는 꽤 오래된 역사를 지닌 대단한 기업이다. 주로 제조로 업을 삼았는데, 공구 또는 자동차부품·자동화설비 등이 주요 아이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