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의 제조업 살릴 방법은 없는가

1. 경제 전반, 특히 제조업이 이제 부터 진짜 어렵다

  • "통계청의 5월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제조업 설비가동률이 63.6%이다. 1980년 통계 작성 이후 8번째로 낮은 월별 수치다. 반도체, 조선 생산액은 소폭 올랐으나 자동차 -21.4%, 기계 -12.9%였다.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는 데 있다. 2~5월 산출 감소가 있었지만, 그 이전 계약된 물량이 있었기에 그나마 생산 가동률이 어느 정도 유지됐다. 코로나19가 유럽 미국 라틴아메리카 등으로 세계적 대유행이 시작된 국면에서 신규 중간재 수요가 대폭 감소하면서 전망이 더 좋지 않다."

  • "창원공단 경기실사지수는 이를 잘 보여준다. 경기실사지수(BSI)가 100인 경우 경기가 ‘보통’인 반면, 그 이하이면 미래를 부정적으로 본다는 증표다. 지난 2분기 경기지수는 50.9로 2017년 이후 13분기 연속 감소했다. 그런데 3분기(7~9월) 경기실사지수는 39.5다. 더 심각한 문제가 있다. 2분기 경기실사지수는 50.9였지만, 실제 검증된 것은 23.5로 상황은 예측보다 훨씬 좋지 않았다. 이는 앞으로도 마찬가지일 가능성을 시사한다. ‘설비가동률 63%’는 평균을 뜻한다. 자동차 부품업체 가운데 설비가동률 30% 안팎인 기업들도 있다. 대개 설비가동률이 70% 초반대이면 불황이라 하는데, 지금은 그 수준을 훨씬 초월한다.

  • 이렇게 되면 기업의 현금 흐름이 막힌다. 대출도 쉽지 않다. 위기가 오면 은행은 우량기업이 아닌 중소기업에 대출하지 않는다. 지난 10년간 조선·기계·철강·자동차 산업 침체로 어려웠던 동남권 제조업 기업에 코로나19 는 엎친 데 덮친 격이다. 현 상황이 내년 초반까지 이어진다면 파산 기업도 부지기수 나올 것이다."

출처: 남종석 경남연구원 연구위원

2. 우리 회사는 다음 3가지 시나리오 중 어디에 해당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