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기고- 서울경제

[현장에서]상상이 기술이 되고, 기술이 현실을 만드는 곳에 서서 4차산업혁명을 온몸으로 느낀다.

한석희 (경영학박사, 한국인더스트리4.0협회 사무총장)

미국 라스베가스 CES2018이 인간의 상상력이 스마트 제품들로 선보이는 곳이라고 하면, 도쿄의 빅사이트는 제품을 개발하고 이를 생산현장에서 만들어 가는 새로운 상상력이 제조 및 요소기술로 전환된 결과를 만방에 드러내는 곳이다. 라스베가스가 화려한 조명 속에서 제품 속의 핵심기술 변화를 현란하게 홍보하는 곳이라 하면, 일본 동경 앞바다의 빅사이트 전시장(Big Sight)은 무려 16개의 큼직한 행사가 한자리에서 동시에 열리는 곳인데 상대적으로 차분하다. 1월 17일부터 19일까지 열리는 아시아 최고, 최대 행사가 열리고 있다. 이곳은 특유의 질서의식으로 거의 10만여명의 인력이 방문하는 데에도 관람에 큰 어려움이 없고 저녁시간까지 방문객의 수가 좀처럼 줄지 않는다. 전시되는 항목은 자동차, 전자, 전기, 자동화 설비, 자율제조, 재료, 소재와 관련된 세상의 거의 모든 기술이다. 이중에는 상업용으로 생산되는 아이템도 있고, 아직 시작품인 것도 있다. 개발 중인 항목은 사진촬영 절대금지다. 이 속에 등장된 기술들의 진화는 조금씩 진화된 것도 있고 일취월장된 것도 있다. 이미 이 행사에는 중국이나 대만에서 온 기업수가 예전보다 훨씬 늘어있다. 방문객의 비율도 그렇다. 일본, 한국을 이어 중국계 방문객이 세어보지 않아도 3번째로 많다.